식스티세컨즈

60초 안에 잠들고 60초 더
머무르고 싶은 잠자리를 만드는 곳

식스티세컨즈는 60초 안에 잠들고, 60초 더 머물고 싶은 잠자리를 위해 하루의 가장 긴 쉼인 잠과 휴식의 가치를 전하는 브랜드입니다. 긴 쉼에 필요한 매트리스와 침구를 기획하고 만들며, 좋은 하루를 만들어주는 짧은 쉼의 도구를 수집하고 소개합니다.

 

식스티세컨즈의 시작은 ‘공장의 발견’이었습니다

문틈으로 들어오는 먼지까지 신경 쓸 정도로 깨끗한 환경에서 정직하게 침대를 만드는 제조사를 만나면서 시작되었습니다. 식스티세컨즈는 정제되지 않은 재료와 재생 소재를 사용하지 않고, 기본에 충실한 제품을 통해 처음 문을 열 때 가졌던 원칙을 준수하며 소신을 이어가고 있습니다.

 

‘좋은 잠’과 ‘좋은 쉼’을 위해 만들고 소개합니다

지금 당신은 어떻게 쉬고 있나요? 마음을 가다듬으며 차를 마시는 시간, 잠시 숨 돌리며 읽는 한 페이지의 책, 몸에 닿는 느낌이 기분좋은 잠자리까지- 식스티세컨즈는 잠이라는 긴 쉼과 일상에서의 짧은 쉼이 만든 삶의 균형감이 좋은 하루를 만든다고 생각합니다. ‘좋은 잠’과 ‘좋은 쉼’을 만날 수 있도록 다양한 도구를 통해 휴식의 가치를 전하고 있습니다.

 

깊은 잠을 위한 우리의 생각

하루라는 삶을 지탱하기 위해 가장 긴 휴식의 순간, 잠. 어쩌면 이것이 하루에 가장 중요한 휴식일지 모릅니다. 식스티세컨즈는 좋은 하루, 좋은 삶을 위해 잘 잘수 있도록 도와주는 매트리스와 침구, 깨어있는 동안 짧은 쉼을 도와주는 휴식의 도구들을 기획하고 만듭니다.

 

나에게 잘 맞춰진 쉼에 대하여

깊은 잠을 만나기 위해서는 온전히 나에게 맞춘 선택을 권합니다. 어려운 용어와 기능들 속에서 혼란을 갖기보다, 나와 가장 편하게 느끼는 휴식의 모습을 생각해보는 건 어떨까요? 식스티세컨즈는 각자에게 잘 맞는 쉼의 도구를 찾기를 바라는 마음에 방해없이 편안하게 제품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을 운영합니다. 언제 어디서나 좋은 쉼과 잠을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