식스티세컨즈

식스티세컨즈가 전하는 이야기

스토리

제목

완벽한 휴식을 팝니다

작성일 2020-11-03

내용


여러분에게 ‘60초’는 어떤 의미인가요.

저한테 60초는 숨을 잠시 고르는 시간입니다.

일이 폭풍처럼 밀려와 그 무엇도 손에 잡히지 않을 때, 마음으로 숫자를 세어봅니다.

아이에게 가르쳐주듯 천천히 일, 이, 삼, 사…육십까지 집중하다 보면 60초가 생각보다 길다는 것을 느낍니다.

그 사이 바빴던 호흡이 정리되고, 복잡했던 마음이 한결 차분해지죠.

브랜드 식스티세컨즈는 방금 우리가 상상한 그 ‘60초’를 이야기하는 곳입니다.

‘60초 안에 잠들고, 60초 더 머물고 싶은’ 매트리스를 만드는 브랜드죠.

이들은 그저 매트리스를 깔아두고, 당신에게 편안한 60초를 선사하겠다고 말하지 않습니다.

고객이 매트리스에 누워보기까지의 순간을 상상하고, 미리 체험하며 공간을 설계했어요.


-

나의 내일을 위한 지식 플랫폼, 폴인 폴인페이퍼에 실린 콘텐츠의 전문은

폴인 웹사이트 folin.co/story/1263 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.

비밀번호
수정

비밀번호 입력후 수정 혹은 삭제해주세요.

 
 

링크 공유

 주소 복사